[호텔가] 호텔야자, 중소형숙박 프랜차이즈 인지도 2년 연속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텔가] 호텔야자, 중소형숙박 프랜차이즈 인지도 2년 연속 1위
야놀자의 호텔야쟈(HOTEL YAJA)가 중소형숙박 프랜차이즈 브랜드 인지도 조사에서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호텔야자의 인지도가 40.3%로 이비스 앰배서더(39.9%), 토요코인(32.3%), 베니키아(28.3%) 등을 제친 것.

피앰아이는 지난달 14~20일 국내 숙박업체 이용 경험이 있는 20~39세 남녀 400명을 대상으로 중소형숙박 프랜차이즈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호텔야자는 '국내 호텔 브랜드 중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 신라호텔, 롯데호텔, 힐튼호텔, 하얏트호텔 등 특급호텔들에 이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중소형숙박 브랜드 중 유일한 상위권이다. 

각 브랜드의 인지 경로를 묻는 질문에 호텔야자는 '숙박앱을 통해'가 58.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선호도는 이비스 앰버서더(40.2%), 호텔야자(35.8%), 토요코인(31.3%) 순이었다. 성별 및 연령의 경우 호텔야자는 남성(41.9%)과 20대 초반(50.8%) 선호도가 높았다. 이비스 앰버서더는 여성(42.5%)과 30대 후반(58.2%) 선호도가 높았다.

각 브랜드를 선호하는 이유는 호텔야자와 이비스 앰버서더는 '깔끔하고 깨끗해서'가, 토요코인은 '가격이 저렴해서'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호텔야자를 이용해본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경우 향후 지속적으로 이용할 의향(78.3%)과 주변 지인에게 추천할 의향(73.7%)이 높게 나타나 이용 만족도가 좋은 브랜드로 나타났다.

또 호텔야자 이용객의 약 90%는 야놀자가의 프랜차이즈 브랜드임을 인지하고 있었고 이 사실이 긍정적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절반을 웃도는 52.4%의 응답자는 '야놀자 프랜차이즈 호텔이라 기본 이상의 시설을 갖추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숙박업 전문 브랜드라 믿음이 갔다(39%)', '야놀자를 알고 있어 친근하다(8.9%)'가 뒤를 이었다.

호텔야자의 이미지는 '젊음'이 15.3%로 가장 높았고, '놀이 공간으로 좋은(11.5%)', '친근한(8.3%)' 순으로 나타났다. 야놀자가 지향하는 놀이공간으로서의 숙박 공간에 대해 2030 사용자들의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야놀자 마케팅 총괄 조세원 상무는 "야놀자가 숙박시장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프랜차이즈에 적용시킨 결과 한국 중소형숙박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거듭날 수 있었다"면서 "호텔야자는 고객 재방문율과 추천의향이 높은 브랜드인 만큼 보다 많은 고객들이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 및 서비스 업그레이드는 물론 다양한 프로모션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 프랜차이즈는 2011년 국내 최초로 출범한 중소형숙박 프랜차이즈로서 호텔야자, 에이치에비뉴, 호텔얌 등 3가지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