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1분기 육계·오리 사육 마릿수 급감… AI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분기 광주·전남지역 한·육우와 젖소, 돼지 사육마릿수가 산지 가격 하락 등으로 감소한 가운데 조류 인플루엔자(AI) 직격탄을 맞은 육계와 오리 사육마릿수는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호남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1분기 광주전남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육우 사육마릿수는 41만8000마리로 전분기 대비 7000마리(1.7%) 감소했으나, 전년동기 대비로는 2000마리(0.4%) 증가했다.

한·육우는 산지가격 하락과 도축마릿수 증가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젖소는 2만9000마리로 전분기 대비 900마리(2.9%) 감소했고, 전년동기대비 600마리(2.2%) 감소했다. 저능력우 도태 및 생산마릿수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돼지 사육마릿수는 107만 4000마리로 전분기 대비 4만1000마리(3.7%) 감소했고, 전년동기 대비도 6만5000마리(5.7%) 감소했다. 돼지는 산지가격 하락과 생산마릿수 감소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닭은 산란계는 증가한 반면 육계는 감소했다. 산란계 마릿수는 444만4000마리로 전분기 대비 13만5000마리(3.1%)증가했고, 전년동기 대비도 64만9000마리(17.1%) 증가했다. 계란 산지 가격 상승과 사육가구 증가 탓이다.

그러나 육계 마릿수는 1188만4000마리로 전분기 대비 213만4000마리(15.2%) 감소했으며, 전년동기 대비 171만6000마리(1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계는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에 따른 살처분과 사육가구(2016년 12월 199가구→2017년 3월 179가구) 감소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또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에 따라 오리 사육마릿수도 285만8000마리로 전분기 대비 95만마리(24.9%)감소했고, 전년동기 대비 129만6000마리(31.2%) 감소했다.

살처분과 사육가구 감소(2016년12월 242가구→2017년3월 188가구)가 주된 원인으로 분석됐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7.52하락 55.0415:31 01/28
  • 코스닥 : 961.18하락 24.7415:31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1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1 01/28
  • 금 : 55.74상승 0.4215:31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