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대입전형, 수시모집 76.2%… '고2' 선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학년도 대입전형.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2019학년도 대입전형.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2019학년도 대입전형 수시모집 비중이 전년보다 2.5%포인트 증가한 76.2%에 달하게 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전국 196개 4년제 대학교의 '2019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오늘(27일) 발표했다.

시행계획에 따르면 2019학년도 4년제 대학 전체 모집인원 34만8834명 중 수시모집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26만5862명으로 전체의 76.2%에 달한다. 수시모집 선발 비중은 2017학년도 69.9%, 2018학년도 73,7%, 2019학년도 76.2%로 해마다 늘고 있다.

전체 모집인원 중 학생부 중심 전형(학생부 교과·학생부 종합) 비중도 전년보다 2.0%포인트 늘어난 65.9%(22만9881명)를 찍었다. 학생부 중심 전형은 2017학년도 총 모집인원의 60.3%에서 2017학년도 60.3%, 2018학년도 63.9%, 2019학년도 65.9%로 비중이 꾸준히 커지고 있다.

수시모집은 학생부 중심 전형이 86.2%(수시 모집인원 26만5862명 중 22만9104명), 정시모집의 경우 수능 위주 선발이 87.1%(정시 모집인원 8만2972명 중 7만2251명)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수시는 학생부 위주, 정시는 수능 위주의 대입전형 기조가 유지되는 것이다.

논술 전형 비율은 전체 모집인원 대비 3.8%로 2018학년도(3.7%)에 비해 소폭 늘었다. 성신여대(311명)와 한국기술교육대학교(241명)에서 논술 전형을 도입한 데 따른 것이다.

2018학년도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수능시험 영어 영역은 수시 83개교, 정시 12개교가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수시 모집인원 증가와 학생부 중심 선발 확대는 대입전형의 간소화 등의 권고에 따른 안정화 기조가 지속된 것으로 급격한 대입전형의 변화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학들의 고민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