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근로자 월급봉투, 1년전보다 '39만7000원' 쪼그라든 까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올해 2월 근로자 임금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오늘(27일) 발표한 '2017년 3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월 상용근로자 5인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상용+임시·일용)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36만3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6%(39만7000원) 감소했다.

이는 설 명절이 지난해 2월에 포함됐으나, 올해 1월에 포함되면서 설 상여금 등 특별급여가 55.2%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상용직은 지난해보다 임금총액이 11.4% 감소한 반면 임시·일용직은 지난해보다 임금총액이 5.8% 증가해 대조를 나타냈다. 상용직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51만7000원, 임시·일용직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148만6000원으로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 격차는 지난 1월보다 100만원 정도 감소했다.

사업체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임금 감소폭이 중소기업 임금 감소폭보다 더 큰 것으로 파악됐다. 상용 5~300인 미만 기업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02만1000원으로 지난해보다 5.6% 감소했고, 상용 3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81만8000원으로 지난해보다 20.3% 감소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300인 이상 사업체의 임금총액 감소율이 300인 미만 사업체보다 큰 것은 설 상여금 등 특별급여 감소의 영향이 300인 이상 사업체에 상대적으로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2.62하락 49.9412:30 01/28
  • 코스닥 : 966.09하락 19.8312:30 01/28
  • 원달러 : 1114.80상승 10.412:30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30 01/28
  • 금 : 55.74상승 0.4212:30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