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금호타이어 매각, 국익·지역경제 감안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호타이어매각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대위 비상경제대책단은 국익과 지역경제,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27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이용섭 의원을 단장으로 한 비상경제대책단은 최근 광주·전남 지역 경제 이슈로 떠오른 '금호타이어 매각 문제점은 없는가'를 주제로 전날 열린 '제8차 경제현안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호타이어 매각이 지역경제와 국가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대책단은 "금호타이어는 광주·전남에만 380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190여개의 협력업체를 보유한 향토 기업으로서 지역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면서 "중국에 2곳의 공장만 가지고 내수 사업만 하는 글로벌 순위 34위에 불과한 더블스타가 글로벌 순위 14위인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경우 핵심 기술만 빼가고 공장을 해외로 이전해 가는 사태가 발생한다면 제2의 쌍용차 먹튀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방적으로 진행된 매각 절차상의 문제도 지적했다.

대책단은 "우선 매수권을 보유한 '금호아시아나' 측이 지속적으로 컨소시엄 구성을 요청했기에 주채권 은행인 산업은행은 주주협의회에 부의해 컨소시엄 구성 허용 여부를 결정했어야 함에도 한 번도 부의나 논의조차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통보만 했다"고 비판했다.

금호아시아나 그룹에만 컨소시엄 구성을 불허한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문제 제기도 잇따랐다.

대책단은 "더블스타는 규모가 금호타이어의 4분의1 수준에 불과하고 6개 회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한 반면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은 담보제공 의무가 없는 금호홀딩스 지분을 담보로 제공했는데도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컨소시엄 구성만 불허한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광주지역 시민단체인 '새벗들' 조성철 상임대표도 "금호타이어 매각은 지역 경제와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매각 절차상의 문제와 형평성의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온 만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고용 안정, 국내공장의 현재 규모 유지, 먹튀 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완 등 국익과 지역경제 그리고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매각을 신중히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