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유아시트 핑계로 승객 일가족 모두 쫓아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델타항공. /사진=뉴스1(유튜브 캡처)
델타항공. /사진=뉴스1(유튜브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LA)행 여객기에서 정당하게 돈을 주고 예약한 좌석에 2살배기 아들을 앉히려던 승객이 기내에서 쫓겨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좌석을 다른 승객에게 양보하라는 항공사 측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하와이 마우이에서 로스앤젤레스(LA)로 향하는 델타항공편에 탔던 브라이언 쉬어 가족 4명이 모두 여객기에서 쫓겨나는 일이 발생했다.

쉬어는 자신과 부인 브리타니, 18세 첫째 아들 좌석 3개(LA행 항공편)를 구매했다. 당초 2살배기 둘째와 1살인 막내를 각각 안고 갈 예정이었지만 비행기 출발 시간이 밤이어서 아이가 힘들어할 것을 고려해 첫째 아들은 다른 항공편으로 먼저 집으로 보냈다.

이들 부부는 첫째 아들 자리에 유아시트를 설치하고 둘째를 앉혔다. 그러나 승무원들은 쉬어에게 둘째 아들의 자리를 다른 승객에게 양보하고 둘째는 쉬어의 무릎에 앉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쉬어는 승무원에게 “내가 돈을 주고 이 자리를 산 것”이라고 항의했다.

실랑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공항 측 관계자가 “요청에 응하지 않으면 비행기에서 내리는 수밖에 없다”며 “연방법 위반이 될 수 있다. 당신과 부인은 감옥에 가게 된다”며 협박성 발언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무원과 공항 관계자들의 강압적인 태도에 쉬어 가족은 모두 비행기에서 내려야 했고 쉬어는 이후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이날 찍은 영상을 올려 항의했다.

논란이 커지자 델타항공은 “승객이 불미스러운 경험을 하게 된 점에 죄송하다. 피해가족에 여행경비를 모두 환불하고 추가로 보상하겠다”고 사과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23:59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23:59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23:59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23:59 02/03
  • 금 : 1876.60하락 54.223:59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