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투표율, 오후 6시 72.7% '3000만명' 돌파… 지역별 투표율 확인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역별 투표율. 대선 투표율. 제19대 대통령선거 당일인 9일 서울 노원구 상계1동 제7투표소에서 주민들이 참관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지역별 투표율. 대선 투표율. 제19대 대통령선거 당일인 9일 서울 노원구 상계1동 제7투표소에서 주민들이 참관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일인 오늘(9일) 오후 6시 투표율이 전국 72.7%로 조사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전체 선거인수 4247만9710명 중 3089만3213명이 참여해 72.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8대 대선의 동시간대 투표율인 75.8%에 비해 3.1%포인트 낮은 수치다. 다만 당시 투표 시간은 오후 6시까지였던 데 반해 이번 대선 투표 시간은 오후 8시까지로 2시간의 차이가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광역시가 78.3%로 가장 높았고 세종시가 (76.7%), 전라 남·북도 (75.6%), 울산(74.3%)로 뒤를 이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68.1%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나타내고 있다.

본투표는 전국 1만3964곳에서 오후 8시까지 실시된다. 다만 사전투표 때와 달리 본투표는 주소지 관할 지정 투표소에서만 할 수 있다. 지정된 투표소의 위치는 선관위가 각 가정에 발송한 투표안내문을 통해 알 수 있다.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투표를 하려면 주민등록증이나 여권, 운전면허증, 공무원증 등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선관위는 내일(10일) 새벽 2~3시쯤 당선자 윤곽이 드러나고 오전 6~7시쯤 개표가 잠정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 투표마감 시간이 2시간 연장된 데다 투표용지길이가 길어진 데 따른 투표지분류기 처리속도 저하, 대선 최초의 사전투표 도입 등으로 개표가 예년에 비해 지연될 전망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