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문재인 "세월호 기간제 교사 2명, 순직 인정해 예우 다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승의 날. 사진은 세월호.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스승의 날. 사진은 세월호.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스승의 날인 15일을 맞아 세월호 참사 당시 사망한 기간제 교사 2명의 순직을 인정하는 절차를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윤영찬 대통령비서실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세월호 참사가 3년이 지났으나 김초원·이지혜 기간제 교사에 대한 순직이 인정되지 않았다"며 이 같이 설명했다.

윤 수석은 "세월호 기간제 교사에 대한 순직 인정 논란을 끝내고,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것이 맞다"며 "이들 교사의 순직을 인정해 스승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다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인권위원회 등 순직 인정에 대한 권고가 있었고, 문 대통령도 후보 시절 국민 공약으로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을 국민들에게 약속한 바 있다"며 "문 대통령은 관련 부처에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와 함께 공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공직자의 경우 정규직, 비정규직 등 신분과 관계없이 순직 처리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2.56하락 66.8713:10 05/12
  • 코스닥 : 962.16하락 16.4513:10 05/12
  • 원달러 : 1125.00상승 5.413:1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3:10 05/12
  • 금 : 65.54하락 1.213:10 05/12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세미나, 국민의례하는 '김기현' 대행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먹 인사하는 전해철과 서영교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