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1분기 사상 최대매출 기록… “다양한 노선운용으로 사드악재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에어가 도입한 B777-200ER.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가 도입한 B777-200ER.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올해 1분기 매출 2327억원, 영업이익 341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1800억원 대비 29.3% 급증해 역대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고 영업이익도 1분기 중 가장 높다.

진에어는 사드 배치로 인한 외부 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장거리 노선 등 다양한 노선 네트워크 운영한 것이 호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환율 하락에 따른 환산 이익도 영향을 끼쳤다.

여객 수송 부문에서는 전년 동기대비 일본 노선 47%, 동남아 노선 38%, 국제선 전체로는 22% 증가하는 등 전반적으로 여객수가 증가했다.

진에어는 지난 겨울 성수기 시즌 수요가 높은 지역(방콕, 클락, 다낭 등)에 B777-200ER 중대형 항공기를 투입해 공급석 확대하는 등 탄력적 기재 운용을 통한 수익성을 강화했다.

지난해 말 신규 취항한 인천-케언스, 인천-기타큐슈, 부산-기타큐슈 노선이 모두 안착해 안정적인 수익구조에 일조했다. 세 노선은 국내 항공업계에서 진에어가 단독 취항한 노선이다.

 

  • 63%
  • 38%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