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350 첫 비행… 국내항공사 유일 ‘기내 와이파이’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A350 첫 운항 기념식에서 야마무라 아키요시 안전보안실장(왼쪽에서 6번째), 김승영 운항본부장(왼쪽에서 5번째)이 운항승무원 및 캐빈승무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5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A350 첫 운항 기념식에서 야마무라 아키요시 안전보안실장(왼쪽에서 6번째), 김승영 운항본부장(왼쪽에서 5번째)이 운항승무원 및 캐빈승무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15일 인천-마닐라 노선을 시작으로 A350 운항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이날 아시아나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A350 첫 취항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아시아나항공은 16일부터 인천-홍콩 노선에 한달간 A350기를 투입하고 다음달 15일부터는 인천-오사카노선에서도 운항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인천-샌프란시스코, 인천-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도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주력 항공기로 사용하는 에어버스 A350은 2014년 개발된 최신예 첨단 항공기로서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객실 공간 ▲뛰어난 연료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제공 등의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A350에 국내 최초로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운영한다. ‘이코노미 스마티움’은 기존 이코노미 좌석보다 피치가 7~10cm 넓은 좌석으로 ▲우선탑승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장거리 이용 승객 한정)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기내 와이파이와 휴대전화 로밍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승영 운항본부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차세대 주력 항공기인 A350은 현존하는 최신예 항공기로서 뛰어난 연료효율성을 바탕으로 장거리 주력 노선에 투입이 가능한 다재다능한 기재”라며 “중장거리 노선에 최신 기재 투입으로 당사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77하락 11.3613:13 08/06
  • 코스닥 : 1057.08하락 2.4613:13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3:13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3:13 08/06
  • 금 : 68.80하락 2.5713:13 08/06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