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렌더링이미지 공개… 친환경 버스 패밀리룩 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 일렉시티
현대차 일렉시티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출시할 미래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의 디자인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렌더링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다.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 디자인은 전기버스 ‘일렉시티’(ELEC CITY)에 처음 적용된다.

일렉시티는 현대차가 지난 2010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오는 2018년 정식 출시 예정인 전기버스다. 이달 25일 개최되는 상용차 종합 박람회 ‘현대 트럭 &버스 메가페어’(이하 메가페어)에서 실차가 최초 공개된다.

‘일렉시티’에는 256kWh 고용량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적용됐다. 현대차 연구소 측정치 기준 1회 충전으로 최대 290km를 주행할 수 있어 교통지체 구간이나 장거리 노선에도 방전 걱정 없이 여행객들이 이용 가능하다.

이날 공개된 렌더링 이미지에서는 현대차의 기존 버스 라인업과 확연히 차별화되는 미래 지향적 디자인이 적용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별도의 상용차디자인팀이 개발에 참여했다는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친환경차의 깨끗함을 상징한 화이트컬러 바디 위에 단순하고 강렬한 블루라인을 적용하고 전면부에 블랙컬러를 과감하게 적용해 버스의 개방감을 극대화시켰다. LED 주간주행등과 하이테크 이미지의 헤드램프 LED 리어램프가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만든다. 이번에 공개된 현대차의 전동화 기반 무공해 버스 디자인은 전기버스 ‘일렉시티’를 시작으로 수소전기버스 등 미래 친환경 버스 라인업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대기질 환경 개선에 동참하고 친환경 상용차 보급 확대에 기여하는 차원에서 전기버스는 물론 수소전기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수소전기버스는 올해 말 시범운행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렉시티는 국내 버스 시장에 최적화시킨 차를 완성하기 위해 8년여 간 철저한 개발 과정을 거쳐 탄생한 3세대 전기버스”라며 “미세먼지, 대기오염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상황에서 일렉시티를 시작으로 다양한 친환경 버스 라인업을 구축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25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진행될 ‘메가페어’ 개막식 및 언론 공개행사를 통해 ‘일렉시티’를 최초로 공개하고 친환경 상용 차량에 대한 개발 비전을 선포할 계획이다. 이어 28일까지 킨텍스 야외전시장 9만9173㎡(3만 평) 규모의 부지에 양산차 57대, 특장차 106대, 쏠라티 수소전기차 콘셉트카 포함 신기술 9기 등 상용차 풀 라인업을 전시하고 관람객이 주요 차종을 직접 시승해볼 수 있는 ‘주행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체험 시설을 배치한 테마파크형 박람회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