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넌 "스무살 되니 야하게 보일까 하는 걱정 사라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에서 TOP4까지 진출하며 재조명 받고 있는 가수 샤넌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bnt와 함께한 화보에서 샤넌은 시크한 느낌부터 깜찍한 스타일까지 다양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샤넌은 “걸그룹의 메인 보컬로 데뷔를 준비했지만 노래에 욕심이 많아서 소속사에 솔로 가수를 하고 싶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감사하게도 제 생각을 존중해줘 솔로 활동을 시작할 수 있었다”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한때 샤넌은 영국 아이유로 유명세를 치렀다. 이에 대해 그는 “원래 목소리는 두꺼운 편이다. 아이유 선배님은 목소리가 얇은 편이라서 따라 할 때 목이 아팠다. 어릴 때는 하이톤이었는데 성장하면서 목소리가 변했다. 지금은 발랄한 노래가 안 어울린다. 과거에 발매했던 ‘왜요 왜요’를 부르면 목이 아프다”고 전했다.

또 ‘K팝스타6’를 통해 가수로서 실력을 인정받은데 대해 “지금까지 현직 가수가 나온 적이 없어서 걱정스러운 점도 있었지만 사람들의 시선을 크게 신경 쓰는 성격이 아니다. 오직 저를 위해 출연한 프로그램이다. 순위 욕심도 없었고 그저 제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도전했다. 가수라는 타이틀은 오히려 저에게 독이었다. 저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져 평가 때 좋은 점수를 받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우승한다면 YG 엔터테인먼트를 선택할 생각이었다. 프로그램을 하면서 양현석 사장님의 애정이 느껴졌고 트렌디한 음악 스타일이 나랑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스무 살이 된 후의 변화에 대해서는 “성인이 된 후 삶에 특별한 변화는 없다. 아무래도 학창시절에 가수 생활을 했기 때문에 학생들의 일상보다는 자유로운 면이 많았다. 일을 하는데 있어 차이는 있다. 이전에는 화보 촬영 때 아주 살짝만 노출이 있어도 야하게 보일까 봐 걱정됐는데 지금은 허리가 조금 보여도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