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칸 영화제' 수상 자격 논란…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 수상은 모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옥자 넷플릭스 스트리밍. 사진은 옥자 예고편 한 장면. /자료사진=뉴시스(넷플릭스 제공)
옥자 넷플릭스 스트리밍. 사진은 옥자 예고편 한 장면. /자료사진=뉴시스(넷플릭스 제공)

옥자가 독특한 배급방식 때문에 칸 영화제에서 수상 자격 논란에 빠졌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영화 '옥자'는 개봉을 앞두고 17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옥자는 6월 29일 세계 최대 컨텐츠 스트리밍서비스인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개 국가에 동시에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NEW’ 배급을 통해 극장 개봉한다. 즉 영화관 개봉이 아닌 스트리밍 출시 방식을 택한 것이다.

이에 영화제 심사위원장인 스페인 출신 영화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는 "황금종려상이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에게 돌아가는 일은 모순이다. 개인적으로 스크린에서 볼 수 없는 작품에 황금종려상이나 다른 상이 주어지는 일을 상상해 보지 않았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현재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는 넷플릭스가 투자해 제작한 옥자와 ‘더 메이어로위츠 스토리스’ 두 작품이다. 알모도바르 위원장의 발언 때문에 사실상 이 두 작품의 수상은 배제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반면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석한 미국 출신 배우 윌 스미스는 "우리 아이들도 넷플릭스를 통해 영화를 본다"며 넷플릭스를 통한 영화 유통을 옹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심사위원들 사이에서도 옥자의 수상 자격을 두고 의견이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