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셋값 2년 만에 6200만원 껑충… 서초 1억50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2년 만에 6000만원 이상 올랐다. 저금리 장기화로 전세의 월세 전환도 빨라지고 있어 세입자의 시름이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 재계약 인상가격이 평균 6190만원으로 나타났다. 

서초구는 1억511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강남구(1억2062만원), 송파구(8731만원), 강서구(7378만원)가 뒤를 이었다.

또한 국토교통부의 '2016년 일반가구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임대차시장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60.5%로 집계돼 2년 전 대비 5.5%포인트 늘어났다. 2006년과 비교하면 10년 사이 14.7%포인트 증가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5:32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5:32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5:32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32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32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