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동전, 500원짜리 말고 또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희귀동전. /사진=이미지투데이
희귀동전. /사진=이미지투데이
무심코 지나가는 동전의 생산연도를 잘 살펴보면 ‘로또’에 버금가는 행운을 거머쥘 수도 있다.

최근 1998년산 500원 동전이 수집가들 사이에서 수십만원에 거래된다는 사실이 주목받는다. 외환위기 당시 한국은행이 동전거래량을 줄여 500원 동전을 8000개만 생산해 희소성이 높아진 탓이다.

이뿐 아니다. 최초 발행연도인 1966년 생산된 1원과 5원은 각각 최저 7만원과 9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1970년에 발행한 10원짜리 동전은 동전 배합비율이 독특해 희귀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전까지 동 88%와 아연 12%로 만들던 배합비율을 동 65%, 아연 35%로 바꿨다.

이 때문에 새로운 10원짜리가 나오기 직전인 70년에 발행된 적동색 10원짜리는 25만원이상으로 거래되고 있다. 가장 흔한 100원 동전도 최초 발행된 70년산이 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