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산불, 8시간 만에 진화… 인명피해 ‘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일 낮 12시25분쯤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리 석포면사무소 뒷산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뉴스1, 봉화군 제공
19일 낮 12시25분쯤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리 석포면사무소 뒷산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뉴스1, 봉화군 제공
19일 낮 12시25분쯤 경북 봉화군 석포면사무소 뒷산에서 불이 나 산림 0.7㏊를 태운 뒤 8시간여 만에 꺼졌다.

봉화군과 산림청, 소방당국 등은 진화를 위해 헬기 9대와 소방차 등 장비 20여대, 군청 공무원, 산불진화대, 의용소방대 등 160여명을 투입했다. 이후 2시간20여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아 산불 확대를 막았다.

불이 난 곳은 갈대숲으로 우거져 연기가 많이 나는데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진화에 애를 먹었다고 알려졌다.

인명 피해나 민가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봉화군은 꺼진 불씨가 되살아날 것에 대비해 산불감시 인력을 배치시켰다. 봉화군은 마을방송을 통해 주민 360여명을 마을복지회관 등으로 한때 대피시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과 피해규모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6.43상승 2.6511:23 08/12
  • 코스닥 : 830.70하락 1.4511:23 08/12
  • 원달러 : 1304.50상승 1.511:23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1:23 08/12
  • 금 : 1807.20하락 6.511:23 08/12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