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최순실 사건 재수사 지시? 미국선 탄핵 사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전 경남지사. /사진=뉴스1
홍준표 전 경남지사.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 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라며 윤석열 대전고감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승진임명한 것에 대해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미국에선 탄핵 사유”라고 비판했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헌법과 법률 어디에도 대통령은 검찰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행사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형이 FBI(연방수사국) 국장장을 부당 해임하여 탄핵의 위기에 처한 것과 다를바 없는 이번 중앙지검장 코드 보은인사와 수사지휘는 명백히 위법한 사법 방해에 해당된다”며 “임기 시작부터 이런 불법이 횡행한다면 이 정권도 얼마가지 않아 국민적 저항에 부닥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새 정부의 검찰 인사에 대해 “탄핵파티에 앞장서서 문재인 집권에 견마지로를 다하던 검찰이 문재인 대통령이 되자마자 위법한 절차에 따른 코드인사로 소용돌이 치고 있다”며 “풀은 바람이 불면 눕지만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눕는다. 정권의 입맛에 맞게 개편한 후 야당 탄압의 전위대로 사용할 것이 뻔한 검찰을 우리 국민들이 앞으로도 곱게 보아줄리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지사는 “전임 검찰수뇌부의 기회주의적 행태가 검찰조직의 대수술로 이어지는 것을 그들 스스로 자탄 해본들 이제는 때가 늦었다”며 “국민적 신망을 잃으면 모든것을 잃는다는 것을 검찰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식
정의식 esjung@mt.co.kr

<머니S> 산업부장 정의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6%
  • 44%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5:30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5:30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5:30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5:30 07/04
  • 금 : 1801.50하락 5.815:30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