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주치의’ 송인성,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내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인성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에 내정됐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송인성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에 내정됐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주치의였던 송인성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내정돼 검증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송 교수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내과 과장, 대한내과학회 이사장, 세계내과학회 이사 등을 역임했다. 노 전 대통령 재임 당시 한방의 신현대 경희대 한의대 교수와 함께 양방 주치의로 일했다.

한편 대통령 주치의는 대통령의 휴가와 해외순방, 지방방문 등 모든 일정에 동행하며 건강을 체크하는 역할을 한다. 무보수 명예직으로 차관급 상당의 예우를 받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