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롯머신 대부’ 정덕진씨 암 투병으로 지난달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슬롯머신 대부' 정덕진씨. /사진=뉴스1(MBC뉴스 캡처)
'슬롯머신 대부' 정덕진씨. /사진=뉴스1(MBC뉴스 캡처)
80~90년대 ‘슬롯머신 대부’로 알려진 정덕진씨(76)가 지난달 암 투병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경찰 관계자는 "정씨가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지난달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사망 전까지 암으로 투병했으며 장례는 가족 등이 모인 상황에서 조용하게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고아 출신인 정씨는 70년대초 서울 청량리에서 전자오락실을 운영하며 재산을 모았다. 이후 80~90년대 슬롯머신 업소 9곳을 운영하며 업계 대부로 떠올랐다.

그는 정·관계 인사와 2013년 사망한 서방파 두목 김태촌씨 등 조직폭력배 세력과 친분을 쌓으며 사업을 확장했다. 그러다 김영삼정부가 출범한 1993년 '사정정국'에 접어들자 큰 위기를 맞았다.

당시 정부는 슬롯머신 업소에 대한 대대적인 세무조사를 벌였고 정씨는 이를 피하기 위해 정·관·법조계에 금품을 뿌리다가 검찰에 적발됐다. 당시 사건 수사검사는 제19대 대선에 출마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였다.

이 일로 당시 '6공 황태자'로 불렸던 박철언 전 정무장관, 병무청장, 경찰간부 등이 줄줄이 구속됐다. 정씨는 1심에서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가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고 1995년 8·15 특사 때 사면됐다.

하지만 이후에도 원정도박 등으로 여러 차례 처벌 받았고 지난해에는 자택 매매 과정에서 매입자와 갈등을 빚다가 가스총을 사용해 특수협박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