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특사 “한일, 위안부합의 논란 미래지향적 극복에 합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일본을 방문했던 문희상 의원을 비롯한 특사단이 20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일본을 방문했던 문희상 의원을 비롯한 특사단이 20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 특사인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일 위안부 합의 논란에 대해 "재협상이라기보다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데 의견 합의를 봤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3박4일의 일본 방문을 마치고 20일 오후 김포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내가 볼 때는 그 문제가 앞으로 쟁점이 돼서 한일 관계의 틀이 무너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위안부 합의 논란을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한일이 의견을 같이 한 것이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문 의원은 "(한일 위안부 합의 이슈가)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우리도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자'는 이런 말은 안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지금 현재 대부분 대한민국 국민의 심경이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걸 분명히 전달했다"며 "(일본 측이) 그 취지에 특별한 이해를 한다는 뜻으로 해석하는 말을 들었다"고 전향적인 전망을 했다.

문 의원은 일본 방문의 전반적인 평으로 "한일 관계가 그동안 경색된 상태였는데 새로운 관계로 출범하는 모멘텀, 전기가 마련됐다는 것이 성과라 생각한다"며 "우리가 적극적으로 한일 정상 간에 자주 만나고 빨리 만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제안을 했고, 총리 이하 만나는 분마다 환영과 지지의 뜻을 표시했다"고 평가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