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두 달 연속 하락… 채소값 내리고 돼지고기·달걀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자료=한국은행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자료=한국은행

공산품과 농산품 가격이 떨어지면서 생산자물가지수가 두 달 연속 하락했다. 봄철 출하량 증가로 배추 등 채소 가격이 크게 떨어진 반면 돼지고기와 달걀 가격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7년 4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102.66)보다 0.1% 하락한 102.58로 집계됐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해 8월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다가 지난달 8개월 만에 하락한 바 있다.

4월 생산자물가지수를 전년 동월(98.67)과 비교하면 4.0% 올랐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소비자물가지수의 선행지수로 국내 생산자가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도매물가를 의미한다. 2010년을 기준(지수 100)으로 현재의 물가를 지수 형태로 산출한다.

품목별로 보면 농림수산품의 경우 배추(-19.5%), 양파(-19.1%), 토마토(-15.7) 등 농산품(-5.8%)이 큰 폭으로 내리면서 0.8% 하락했다. 기온이 오르면서 채소류를 중심으로 작황과 출하가 늘어난 영향이다.

반면 축산물은 달걀(11.0%), 돼지고기(9.4%)가 오르면서 3.5% 상승했다. 수산물은 갈치(13.0%), 가자미(11.2%) 등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이며 2.7% 올랐다.

공산품은 화학제품(-0.9%), 제1차금속제품(-0.5%) 등이 내려 0.2% 하락했다. 중국에서 관련 제품의 수요는 줄고 공급이 과잉됐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전력·가스·수도는 전월대비 보합을, 서비스 운수(0.4%), 사업서비스(0.3%) 등이 올라 0.1% 상승했다.

상품과 서비스 가격변동을 가공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97.76로 전월대비 0.3% 하락했다. 수출품까지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0.1% 오른 98.81을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2587.87하락 38.1112:14 05/19
  • 코스닥 : 860.97하락 10.612:14 05/19
  • 원달러 : 1273.30상승 6.712:14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2:14 05/19
  • 금 : 1815.90하락 2.312:14 05/19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