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종영, OCN시청률 '新역사'쓰다...결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OCN 주말드라마 ‘터널’이 OCN의 새 역사를 쓰고 종영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밤 방송된 '터널' 마지막 회 케이블, 위성, IPTV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은 전국기준 6.5%, 최고 7.1%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뿐만 아니라 OCN 오리지널 역대 최고 시청률로 OCN의 새 역사를 썼다. 


이날 방송에서 신재이(이유영)는 자신이 목진우(김민상)의 다음 목표라는 것을 알아냈다. 신재이는 목진우가 자신의 만년필을 가져갔던 박광호(최진혁)에게 복수를 하고자 박광호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인 자신을 노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신재이는 목진우를 잡기 위해 함정을 팠고 이내 집에서 잠복하던 박광호 김선재(윤현민)가 목진우를 잡는데 성공했다.


목진우를 어렵사리 체포했지만, 30년 전 살인사건들에 대한 증거는 없는 상황이었다. 수사팀은 목진우의 자백을 받아내기 위해 노력했지만 목진우는 증거가 없다는 사실에 기반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목진우의 일기를 분석한 신재이 덕분에 범행 사실들이 밝혀졌고, 결국 목진우의 자백을 받아내는데 성공했다. 30년만에 진범을 찾아 억울한 피해자들의 한을 푼 수사팀은 피해자들의 가족을 찾아가 이 사실을 알렸다.


극 말미에는 과거로 다시 돌아간 박광호의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다시 현장을 뛰며 막내인 성식과 함께 범인을 쫓는 것은 물론, 범인을 잡던 중 살린 임산부의 아들이 88년생 박광호라는 것이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엔딩에서는 어린 신재이와 김선재의 모습이 공개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터널'은 매 회 시원시원한 극 전개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탄탄한 대본, 긴장감 넘치는 연출,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졌다. 특히 지난해 '38사기동대'가 기록했던 최고 시청률인 5.9%를 훌쩍 뛰어넘어 OC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인 6.5%를 기록, 그 인기를 입증했다.


연출을 맡은 신용휘 감독은 "시청자 여러분의 과분한 애정과 관심에 피곤한 줄도 모르고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그동안 '터널'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터널' 후속작 '듀얼'(극본 김윤주·연출 이종재)은 6월 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OCN 터널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