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 사망통계 1위는 익사… 세월호 참사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생명보험업계의 사망통계에서 10대의 사망원인 1위가 세월호 참사 영향으로 '선박사고에 의한 익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생명보험 통계자료집 2016년판에 따르면 10∼19세의 사망원인 1위는 선박사고에 의한 익사였다. 이 사인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109명이었다. 사망자 수는 2013∼2015년 3년간 사망으로 인해 보험금이 지급됐거나 계약이 해지된 건수의 합계다.

10대 사망원인으로 투신자살(108명), 목메 자살(86명)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그동안 10대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선박사고에 의한 익사가 1위에 오른 것은 이례적인 일로 2014년 4월 발생한 세월호 참사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선박사고에 의한 익사는 생명보험 통계자료집 2014년판(2011∼2013년)에는 10위권 안에 없었다가 2015년판(2012∼2014년)에 2위로 등장했다.

2015년에 관련 보험금 청구가 추가로 들어오면서 최신판인 2016년판에서 1위까지 오른 것으로 보인다. 보험금 청구는 사고 발생 후 3년 이내 하면 된다.

2013∼2015년에 20대, 30대, 40대에 모두 사망원인 1위는 목메 자살이었다. 통계청의 '2015년 사망원인통계'에서도 자살이 20대와 30대의 사망원인 1위, 40대는 2위를 기록해 생명보험의 통계와 유사했다.

생명보험 통계에서 사망원인 2위는 20대와 30대의 경우 상세 불명의 사망원인이었으나 40대는 간암이었다.

50대부터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많아졌다. 50대의 사망원인 1위는 간암이고, 60대와 70대는 폐암이었다.

전체적으로 남자는 폐암, 간암, 심장 정지가 사망원인의 1∼3위였고 여자는 폐암, 심장 정지, 상세 불명의 병원체에 의한 폐렴이 사망의 주요 원인이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