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대한해운 발주한 소형 LNG선 2척 수주… "LNG선 경쟁력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경.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경.

삼성중공업이 대한해운으로부터 소형 LNG선 2척을 약 1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한국가스공사가 경남 통영에서 제주도로 LNG를 운송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대한해운은 앞서 지난 4월 한국가스공사가 실시한 LNG 수송입찰에서 20년간의 운송계약을 따 낸 바 있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선박은 7500㎥급 LNG선으로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화물창(KC-1)을 장착한다. 한국형 화물창은 한국가스공사와 국내 조선3사가 LNG선 화물창의 기술자립을 위해 순수 국내 기술로 공동 개발한 화물창시스템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 17만4000㎥급 KC-1 타입 LNG선 2척을 국내 최초로 수주한 데 이어 이번에 다시 소형LNG선 2척을 KC-1 타입으로 수주하며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건조경험과 기술을 축적할 수 있게 됐다.

2척 중 1척은 LNG 급유 기능을 갖춘 LNG벙커링 겸용선으로 건조된다. 2019년 5월과 12월 각각 인도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삼성중공업은 한국형화물창을 장착하는 KC-1 타입 LNG선에서 독보적인 건조경험을 축적하고 소형 LNG선과 LNG벙커링선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중국과 동남아 지역의 LNG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연안 운송에 필요한 소형 LNG선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라며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소형 LNG선과 LNG 벙커링선 분야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클락슨리서치의 선박 발주 전망에 따르면 2006~2016년 4만㎥급 이하 소형 LNG선 발주량은 연평균 2척에 그쳤지만 2017년부터 발주가 증가하는 추세다. 향후 10년간 70척 이상이 발주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2020년부터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0.1%로 제한하는 황산화물(SOx) 규제가 시행됨에 따라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LNG추진선 발주도 늘어날 전망이며 LNG추진선에 연료를 공급하는 LNG벙커링선의 신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유조선 8척, LNG선 2척, LNG-FSRU 1척,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U) 1척 등 12척 23억 달러를 수주했다.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