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환전해 대마 구입, 30대 실형… 7차례 구입 후 상습흡연 혐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트코인 대마 구입. /자료사진=머니투데이
비트코인 대마 구입. /자료사진=머니투데이

비트코인을 환전해 대마를 구입한 뒤 상습적으로 흡연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전자화폐인 비트코인을 환전해 대마를 구입해 흡연한 혐의로 30대 A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오늘(22일) 밝혔다.

울산지법 형사3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기소된 30대 A씨에게 징역 8개월과 추징금 3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5년 7월 전자화폐인 비트코인을 환전해 외국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대마 10g을 사는 등 1년에 걸쳐 7차례 대마를 구매해 자신의 집에서 상습 흡연한 혐의를 받아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종 범죄로 집행유예의 선처를 받았음에도 자숙하지 않고 또다시 범행을 저질러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비트코인은 온라인 상에서 유통되는 전자화폐로, 최근 거래 편의성 때문에 범죄 등에 쓰이는 일이 늘고 있다. 이달 부산에서는 비트코인을 이용한 다단계 사기가 적발돼 30여명이 입건되는 일도 있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54상승 23.0914:28 05/27
  • 코스닥 : 874.31상승 2.8814:28 05/27
  • 원달러 : 1255.50하락 11.514:28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4:28 05/27
  • 금 : 1847.60상승 1.314:28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