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운전했다는 이유로 상대 운전자 폭행 30대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운전 중 진로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도로를 막고 상대 운전자를 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운전을 하다가 진로를 방해받았다는 이유로 상대 운전자를 폭행한 뒤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폭행)로 김모씨(33)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김씨는 지난 27일 오전 3시30분쯤 수유역 인근의 왕복 6차선 도로에서 SUV가 자신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도로를 막고 SUV 운전자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씨는 SUV의 사이드미러와 번호판을 부수고 자신의 차로 SUV를 여러차례 들이받은 뒤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가 "앞차가 느리게 가서 시비가 붙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이후 김씨의 동선을 추적해 도주 8시간 만에 그를 서울의 한 술집에서 붙잡았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