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5단지 주택 재건축, '35층 이상' 주상복합 7개동 건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잠실5단지 재건축. 서울 송파구 소재 잠실 5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잠실5단지 재건축. 서울 송파구 소재 잠실 5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서울 송파구 잠실 5단지가 재건축 정비계획안을 수정해 잠실역 사거리 주변에 주상복합 7개 동을 건립한다. 폭 15m 규모의 도로를 기부채납하는 대신 주상복합 건립 규모를 기존 목표보다 3개 동 늘리기로 한 것이다.

송파구청은 30일 '잠실 5단지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이 최근 재건축 조치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조합은 도로 기부채납이 필요하다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 요구는 수용했고, 주상복합 건립 목표 수는 늘렸다.

잠실역 사거리 주변을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하고, 35층 이상 주상복합 7개 동을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조합은 해당 지역에 50층 주상복합 4개 동을 건립할 계획이었지만, 해당 층수 시설은 3개 동으로 줄이고 35~40 층 4개 동을 추가 건립하는 새로운 구상을 내놨다. 재건축 목표 가구 수도 기존 약 6000가구에서 6300가구로 늘렸다.

송파구는 해당 안건을 빠르면 이번 주 서울시에 제출하며, 공동주택과가 안건을 검토한 뒤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 심의 상정을 결정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잠실 5단지가 종상향을 위한 근거를 제대로 갖췄는지가 최대 쟁점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해당 광역 중심 기능에 부합한 시설 건립 계획이 수립되면 종상향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조합은 잠실역 사거리 주변에서 호텔, 시민청, 오피스 등 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기능에 부합한 시설들을 구상했다.

조합이 이번 심의를 통과하면 건축 심의, 사업시행인가 등 후속 인·허가 절차를 밟아야 하는데 연내 관리처분 인가 신청이 어려울 것으로 보여 초과이익 환수제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조합은 연내 관리처분 인가 신청을 마친다는 목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분양 실적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주상복합의 규모를 늘린 것"이라며 "해당 지역은 주상복합에 대한 수요는 탄탄한 곳이지만 일대에 이미 오피스텔이나 레지던스 등이 존재하는 것은 조합에 일정 부분 분양에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8.14상승 11.9513:23 06/24
  • 코스닥 : 1014.31하락 2.1513:23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3:2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23 06/24
  • 금 : 73.43상승 0.9113:23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