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전세계 52개국 임직원 7만9000여명 봉사활동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준 회장이 성균관 명륜당 창호지 교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권오준 회장이 성균관 명륜당 창호지 교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지난 24일부터 30일까지 '포스코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POSCO Global Volunteer Week)를 맞아 폴란드의 장애아동과 문화활동, 멕시코의 장애어린이치료센터 봉사, 중국의 어르신 복지시설 방문 및 환경개선, 태국의 지역 초등학교 개보수 등 전세계에서 각 사업장 특성에 맞는 사회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한, 서울, 포항, 광양, 인천 등 국내 사업장 인근 지역에서 주거환경개선, 멘토링, 음악회, 벽화그리기, 이미용 봉사 등 임직원들의 재능을 활용한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201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8회째를 맞은 포스코 글로벌 볼런티어 위크는 포스코가 글로벌 기업시민의 일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고 임직원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매년 진행하는 봉사 특별주간이다.

특히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국내 임직원들과 해외법인 근무 현지 직원들이 직접 성균관 명륜당을 찾아 유생들이 공부하던 학당 및 공부방 문짝과 창문을 교체하고 낡은 창호지 도배 작업을 했다. 명륜당은 성균관 유생들을 교육하던 강당으로 태조 7년인 1398년 건립됐으며 현재 사적 제 143호로 지정된 문화재다.

권오준 회장은 “포스코 해외법인 현지 직원들에게 600년이 넘은 우리 문화재를 보여주고 함께 보존활동을 하다 보니 우리나라가 자랑스럽고 또한 모두가 한가족이라는 것이 실감난다"며 "포스코도 지난 50년을 넘어 100년 기업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성장비전과 함께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을 더욱 깊이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함께 참여한 포스코 태국 가공센터 관리부 소속 하타이차녹 씨는 “내가 몸 담은 포스코의 나라 한국이 어떤 나라였는지 궁금했는데 역사적인 곳에서 봉사를 하면서 한국에 대해 배울 수 있었고 동시에 포스코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