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지름 4cm' 우박 피해, 전남 일대 차량파손 보고 속출

 
 
기사공유
5월31일 전남 담양군·장성군·곡성군 등지에서 지름 0.5~4㎝ 크기의 우박이 떨어졌다. 사진은 이날 오후 담양군 용면 추성리 한 농민의 딸기밭에서 찍은 우박의 모습. / 사진=뉴시스(시민 제공)

우박 피해가 전남 담양 등지에서 발생했다. 지난 5월31일 전남 일부 지역에 우박이 올해 처음으로 내리면서 차량파손과 농작물 피해 등이 잇따랐다.

광주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전남 담양, 장성, 곡성 등지에는 오후 5시10분쯤부터 오후 7시까지 최대 지름 4cm 이르는 우박이 떨어져 피해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대류불안정이 강화되면서 소나기와 함께 우박이 내린 것으로 분석했다. 한동안 더위가 이어지다 한반도 상층에 찬 공기가 머물면서 대기 상하층 기온차로 우박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떨어진 우박 크기는 지름 0.5~4cm로 다양했다.

지역에 따라 10~20분만에 그쳤으나, 강한 바람과 함께 탁구공만한 크기의 우박이 떨어지면서 차량·지붕 파손, 농작물 피해가 여러곳에서 보고됐다.

오후 7시20분쯤에는 담양군 용면 한 주택의 기와 지붕이 우박에 파손됐다. 오후 6시45분부터 7시 사이에는 담양군 용면 면사무소에 주차된 차량 8대의 앞유리 등이 깨지거나 금이 갔다.

용면 쪽 비닐하우스 2동도 우박에 찢어지면서 농작물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담양군 금성면·월산면·무정면사무소에도 차량과 비닐하우스 피해 신고가 이어졌다. 담양소방서에도 차량 앞유리 파손 신고 2건, 농작물 피해 1건이 접수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6월 첫날인 오늘도 우박이 내리는 곳이 있어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오늘 이 지역에 비가 내릴 전망인 가운데, 광주기상청은 "우박이 내리는 곳도 있겠으니 안전 사고·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