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올원뱅크 앞세워 베트남시장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이우식 농협은행 하노이지점장, 석정훈 CJ Blue CEO, 소성모 농협은행 부행장, 응웬 화 빈 Nexttech 그룹 회장, 도 꽁 지엔 VIMO CEO, 다오 밍 푸 Nexttech 그룹 최고 운영책임자, 유병천 농협은행 IT디지털개발단장./사진=NH농협은행
(왼쪽부터)이우식 농협은행 하노이지점장, 석정훈 CJ Blue CEO, 소성모 농협은행 부행장, 응웬 화 빈 Nexttech 그룹 회장, 도 꽁 지엔 VIMO CEO, 다오 밍 푸 Nexttech 그룹 최고 운영책임자, 유병천 농협은행 IT디지털개발단장./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베트남 모바일 결제업체인 비모(VIMO)와 한류컨텐츠 업체인 CJ E&M 베트남법인 등과 손잡고 베트남 모바일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하반기 예정인 모바일뱅크 ‘올원뱅크’의 베트남버전 출시를 위해 지난 1일 현지 모바일 결제업체인 VIMO와 한류컨텐츠 배급사인 ‘CJ E&M 베트남법인’ 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VIMO는 베트남 하노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모바일 결제업체로 1000만 회원과 탄탄한 오프라인 제휴처를 보유하고 있어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모바일로 송금·결제·ATM출금 등이 가능한 전자지갑 서비스를 공동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모바일뱅크 최초로 베트남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호텔과 면세점 등에서 휴대폰으로 결제할 수 있는 ‘QR코드 결제’와 전자지갑을 활용한 ‘베트남 해외송금’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베트남에서의 한류 열풍을 감안해 CJ E&M 베트남법인과 제휴해 티빙(Tving) 컨텐츠를 올원뱅크를 통해 제공할 방침이다.

소성모 농협은행 디지털뱅킹본부장은 “베트남의 다양한 업체와 제휴해 올원뱅크 베트남의 현지화를 앞당길 것”이라며 “향후 인도, 캄보디아 등 해외지점 신설과 연계한 비대면 글로벌 서비스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