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성주 산불, 잔불 정리 재개… 헬기 11대·장비 22대·인력 595명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성주 산불.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시스
경북 성주 산불.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시스

5일 경북 성주군 선남면 도흥리 야산 잔불 정리 작업이 재개됐다.

산림당국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헬기 11대, 산불 진화 차량 등 장비 22대, 산불 진화 대원 등 인력 595명을 투입해 불씨 차단에 주력 중이다.

산불은 4일 낮 12시7분쯤 발생해 임야 2㏊를 태우고 6시간여만인 오후 6시50분쯤 큰 불길이 잡혔다.

최초 화재 신고자는 도흥리 인근 공장에 있던 외국인 노동자로 산과 마당의 경계 지점에서 불이 나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당국 등은 쓰레기 소각 도중 불씨가 산으로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