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회화 전문강사, 고용안정 촉구… "인권위도 대책 권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어회화전문강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5일 서울 종로구 국민인수위원회 앞에서 영어회화전문강사의 고용 안정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영어회화전문강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5일 서울 종로구 국민인수위원회 앞에서 영어회화전문강사의 고용 안정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5일 서울 종로구 국민인수위원회 앞에서 영어회화전문강사의 고용 안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오는 8월 말 학교에는 영어회화전문강사 대량 해고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2009년부터 실용영어교육 강화를 위해 영어회화전문강사 제도가 도입됐으나 초중등교육법 시행령과 정부의 지침은 영어회화전문강사를 평생비정규직으로 만들었고 매년 해고의 위협에 시달려 왔다"고 지적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에 따르면 영어회화강사는 2012년 6100여명에서 2016년 3700여명으로 2400명 감원됐고, 올해 여름에는 300여명이, 겨울에는 1500여명이 대량 해고의 위기에 처해 있다.

이들은 "2013년 국가인권위원회는 영어회화전문강사에 대해 교육감 직접 고용과 무기 계약 전환 등 고용 안정 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으나 박근혜정부는 권고를 계속 무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선언했다. 영어회화전문강사 고용 불안을 지금 당장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