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 인플루엔자, '전국 판매' 오골계서 전파… "6개 시도 발생 위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부산 기장군에서  5일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기장군 제공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부산 기장군에서 5일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기장군 제공

지난주 다시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가 전북 군산 오골계 농장에서 전파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군산 농장에서 해당 오골계를 제주 뿐 아니라 전국 6개 시도에 판매한 것으로 확인돼 조류 인플루엔자 추가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5일 브리핑에서 "제주 최초 AI 신고 농가의 오골계는 군산 사육 농가에서 제주 유통상인을 거쳐 재래시장에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AI 발원지로 추정되는 군산 농가와 역학관계가 확인된 지역에서 AI 추가 검출 가능성을 종합해 볼 때 최소 6개 시·도에서 AI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제주에서 최초 신고를 한 농가는 도내 5일장에서 오골계 5마리를 산 뒤 폐사했음에도 당국에 바로 신고하지 않았다. 이후 기존에 키우던 토종닭까지 일부 폐사하자 AI 의심신고를 했고, 바이러스 유형 H5N8형의 조류 인플루엔자로 확인됐다.

정부는 군산 오골계 농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거쳐 지난 4월24일 A부화장 등에서 입식한 오골계들을 이번 AI 감염 원인으로 추정했다. 군산 농장 오골계는 전국적으로 3600마리 정도 팔려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보면 전북 군산 40마리, 제주 1000마리, 경남 양산 450마리, 경기 파주 500마리, 부산 기장 600마리 등으로, 해당 지역들은 모두 이번에 AI가 발생한 곳이다. 또 아직 AI가 발생하지 않은 경남 진주에 300마리, 충남 서천에 150마리, 전북 전주에 100마리가 판매돼 추가 AI 발생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정부는 제주, 군산, 양산, 파주, 기장과 AI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오골계 구입이 확인된 진주, 서천, 전주 등의 농장에 대해서도 인근 농가까지 포함한 살처분을 진행했다.

한편 제주 최초 의심신고 농가의 AI 고병원성 여부는 이날 오후 6시쯤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고병원성이 확인되면 정부는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한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4.74상승 8.5510:10 06/24
  • 코스닥 : 1012.63하락 3.8310:10 06/24
  • 원달러 : 1137.70보합 010:10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10 06/24
  • 금 : 73.43상승 0.9110:10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