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높이 31m·1650톤급 ‘볼탱크’운송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대한통운이 아시아 최대 규모의 대형 에틸렌 저장용 탱크, 이른바 ‘볼탱크’의 운송에 성공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아시아 최대 규모의 대형 에틸렌 저장용 탱크, 이른바 ‘볼탱크’의 운송에 성공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아시아 최대규모의 ‘볼탱크’의 운송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무게 1650톤 높이 31.1m에 이르는 대형 에틸렌 저장용 볼탱크 2기, 무게 405톤 높이 17.6m의 볼탱크 1기 등 총 3기의 볼탱크를 케이티티플랜트 울산현장에서 울산 에스오일 프로젝트 현장으로 육·해상운송에 성공한 것.

높이 31.1m의 볼탱크 2기는 저장용량이 각 1만톤에 달하며 이 종류의 저장탱크로는 아시아 최대급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이번 운송을 위해 중량물 육상운송을 위한 특수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SPMT) 48축과 축구장 반 넓이의 화물적재공간을 갖춘 1만2000톤급 중량물 전용선박을 투입했다.

모듈 트랜스포터는 한 축당 4개의 타이어가 40톤가량을 지탱할 수 있으며 총 48축 192개의 타이어가 하중을 분산해 약 1900톤 무게까지 중량물을 이동시킬 수 있다. 하지만 이번 구조물은 높이가 높고 엄청난 무게 탓에 울산항 일반부두로 운송하는 과정에서 부두 진출입로 담장을 철거했으며 1분에 1미터쯤 느린속도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물때를 기다려 선박 화물적재공간과 부두 안벽의 높이를 맞추고, 육상에서 해상의 선박으로 볼탱크를 옮기는 순간은 운송과정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작업으로 꼽혔다.

회사 관계자는 “크기 때문에 운송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치밀한 사전준비와 과거 다수의 특수 중량물 운송 노하우와 전문인력으로 성공리에 운송을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 2009년 역시 울산에서 국내 최초로 볼탱크의 해상, 육상운송을 성공리에 수행했다. 기존 볼탱크는 플랜트 현장에서 바로 제작해 설치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