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장 빌려주면 200만원" 대포통장 불법문자 주의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포통장 모집 광고 주요 내용/자료=금융감독원
대포통장 모집 광고 주요 내용/자료=금융감독원

통장을 빌려주거나 양도하면 돈을 준다는 불법 문자메시지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7일 금융감독원은 16일까지 약 4900만명에게 대포통장 주의 문자메시지를 통신사 명의로 발송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대포통장은 보이스피싱, 도박 등 범죄의 최종 현금인출 수단으로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대포통장 신고내역을 분석한 결과 사기범들은 주로 문자메시지, 구직사이트 및 SNS(페이스북 등)를 이용해 대포통장을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건수는 579건으로 전체의 73%를 차지했으며 지난해 대비 283%나 증가했다. 올해 1분기 들어서도 전년 동기 대비 469% 증가하는 등 급증하는 추세다.

최근 금융회사의 신규 계좌 발급 심사 강화 등으로 대포통장 확보가 어려워지자 사기범들은 대포통장 확보를 위해 불특정 다수에게 통장 대여(양도)를 유도하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사기범들은 주로 주류회사, 쇼핑몰 등을 사칭해 관세 등 세금 절감을 위해 부득이하게 개인계좌를 대여 받고 있다며 월 최대 600만원을 지급해주겠다는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또한 구직사이트에 구인광고를 올린 후 지원자들의 연락이 오면 기존 채용이 마감돼 다른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겠다며 통장 대여를 요구하는 수법 등을 사용하기도 한다.

통장을 타인에게 양도 또는 대여하는 행위는 형사처벌 대상으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아울러 '금융질서 문란행위자'로 등록돼 최장 12년 동안 신규대출 거절, 신용카드 한도 축소·이용정지, 신규 계좌 개설 및 보험가입 거절 등 금융거래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통장 양도나 대여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