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기간, 강수량 회복 어려울 듯… "8월쯤 가뭄 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올해 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장마철 역시 평년보다 강수량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5일까지 올해 누적강수량은 166.6mm로 평년 강수량의 절반에 그치고 있다. 이처럼 가뭄이 지속돼 영농 우려 등이 이어지고 있지만 6월 말 시작될 장마 역시 ‘마른 장마’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올해 장마 기간인 6월 말과 7월 초 강수량도 지난해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7월까지는 가뭄이 지속될 것이다. 8월쯤 강수량이 평년수준을 회복해 가뭄이 완화될 것으로 예측한다"고 설명했다.

가뭄이 심해지면서 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국민안전처는 지난 5월29일 가뭄 해소를 위해 경기·인천·세종 등 10개 지자체에 특별교부세 70억원을 긴급 지원했고, 5일에는 124억원 추가지원 계획도 밝혔다.

각 지자체는 교부세를 활용해 관정개발·간이양수장 및 송수호스 설치 등 긴급 용수원을 개발해 가뭄 피해에 대응할 계획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23:59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23:59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23:59 02/06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23:59 02/06
  • 금 : 1879.50상승 2.923:59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