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그룹 지주사 제일홀딩스 이달 말 코스닥 상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림그룹 지주사 제일홀딩스 이달 말 코스닥 상장
"코스닥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팬오션 인수 당시 발생한 차입금을 상환하고, 제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IT 비즈니스에 투자하겠다."

민동기 제일홀딩스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제일홀딩스 기업공개(IPO)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민 대표는 "안정적이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미국, 중국 아세안에 진출해 세계적인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하겠다"면서 "투명한 기업 경영과 함께 재무 건전성 강화를 위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일홀딩스는 오는 12일과 13일,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19일부터 이틀간 공모주 청약을 접수한 후 이달 안으로 상장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기업공개로 공모 희망가인 2만700원~2만2700원 기준으로 약 4600억원을 조달하게 된다. 총 공모 주식 수는 2038만1000주로 전체 물량의 28.8%에 해당된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1조6000억원 규모다. 대표 및 공동 주관사는 각각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다.

제일홀딩스는 지난 2011년 투자와 사업 부문으로 분할하며 하림그룹의 최상위 지주회사로 전환했다. 올해 3월 말 기준, 6개의 상장사를 포함해 총 74개의 계열사를 두고 있으며 이 가운데 해외법인은 31개에 달한다.

제일홀딩스는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6조1964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21.2% 성장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507억원, 3717억원으로 28.4%와 113.2% 상승했다. 올 1분기 매출액은 1조5734억원, 영업이익은 1036억원을 달성했다.

제일홀딩스 자회사들 가운데 축산의 원료가 되는 사료 부문은 국내 시장의 18.1%를, 닭고기와 돼지고기는 각각 30.2%, 9.3%를 점유하고 있다.

유통 부문에서는 NS홈쇼핑이 지난해 영업이익률 20.9%를 달성했으며 팬오션으로 대표되는 해운 사업은 지난해 기준으로 약 200척의 벌크선사를 운영하고 있다. 팬오션은 제일홀딩스에 인수된 후 곡물 유통 규모를 2015년 7만2000톤에서 지난해 124만4000톤으로 약 17배 규모로 확대했다.

또한 하림그룹은 최근에는 서울 양재동의 구 한국화물터미널(파이시티) 부지를 확보, 최첨단 도심형 물류단지 개발을 앞두고 있다. 도심형 물류센터를 확보해 수도권 전 지역 3시간 내 신선식품을 배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최근에는 급성장 중인 반려동물 시장에도 진출해 충남 공주시 정안에 약 400억원을 투자한 최첨단 시설의 공장을 완공, 지난 4월부터 제품 생산을 시작했다. 농림축산부에 따르면 국내 펫푸드 시장은 2020년에 5조8000억원 규모까지 수직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림그룹은 수입 브랜드가 지배하는 국내 시장에서 선제 투자와 품질 및 가격 경쟁력으로 2020년까지 점유율 10%까지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4.05하락 6.0410:11 09/17
  • 코스닥 : 1036.38하락 3.0510:11 09/17
  • 원달러 : 1179.00상승 7.210:11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11 09/17
  • 금 : 73.09상승 0.8310:11 09/17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