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법제처장 김외숙 변호사, 문재인 대통령 '25년 인연'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외숙 신임 법제처장과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뉴스1DB
김외숙 신임 법제처장과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뉴스1DB
신임 법제처장(차관급)에 임명된 김외숙 법무법인 부산 변호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인연이 화제다.

김 처장은 25년 전인 1992년 "노동 인권변호사가 되겠다"며 문 대통령을 찾아가 '법무법인 부산'에 합류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법무법인 부산의 모체는 1982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함께 운영했던 합동법률사무소로, 두 사람은 당시 인권·시국·노동사건 등을 주로 맡아 인권변호사로 이름을 날렸다.

이후 노 전 대통령이 13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면서 이곳을 떠났고 문 대통령은 김외숙 변호사, 정재성 변호사 등을 영입해 1995년 법무법인 부산을 설립했다.

김 처장은 법무법인 부산에서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부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비상임위원 등을 역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23:59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23:59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23:59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23:59 09/23
  • 금 : 1655.60하락 25.523:59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