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들이 돌려 읽었다는 '유시민 항소이유서'… "퇴고 없이 14시간 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뉴스1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뉴스1
유시민이 자신의 항소이유서에 얽힌 비화를 털어놔 화제다.

유시민은 지난 9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에서 1985년 당시 청년 유시민이 구치소에서 쓴 항소이유서에 대해 언급했다. 과거 유시민은 1984년 서울대 학원 프락치 사건 주모자로 지목돼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서울형사지방법원 항소 제5부에 항소이유서를 제출했다. 200자 원고지 100장 분량이었다.

유시민은 "그 때가 26세였다. 누굴 때린 적도 없는데 폭력범으로 몰렸다"면서 "변호사님이 항소이유서를 각자 써보면 어떠냐고 해서 내가 쓰겠다고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감옥에 누워 첫 문장부터 마지막까지 모든 문장을 머릿속에 넣었다"며 "순수하게 14시간을 썼다. 퇴고는 안했다"고 밝혔다.

유시민은 또 "변호사님이 혼자 읽기 아깝다며 큰 누나를 불러 읽어보라고 권유했다. 그게 복사에 복사가 돼 퍼져나갔다"며 항소이유서가 전설이 된 과정을 전했다. 이어 "나중에 출소하니 학교 선배들이 글 쓰는 일을 시키더라. 그 때 '글을 써서 밥벌어 먹을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가 쓴 항소이유서는 책으로도 나왔고 판사들이 돌려 봤다는 후문이 나올 정도의 명문으로 알려졌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