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광야에서, 김정숙 여사와 함께 '제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광야에서’를 제창하고 있다./사진=뉴스1DB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광야에서’를 제창하고 있다./사진=뉴스1DB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민중가요 '광야에서'를 제창해 화제다.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손을 잡고 유족들과 함께 기념식 마지막 식순인 '광야에서'를 큰 목소리로 따라 불렀다. 특히 대학에서 성악을 전공한 김 여사는 눈을 감고 노래의 가사를 음미하듯 열정적으로 제창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30년 만에 첫 정부 행사로 열린 이날 6·10항쟁 기념식은 '기억과 다짐'이라는 주제로 직선제 개헌 등 성과를 이끌어낸 1987년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다짐'하자는 차원에서 전반적으로 밝은 분위기 속에 치러졌다.  

행사의 마지막을 장식한 '광야에서'는 1980년대 불렸던 운동권 가요다. 문대현 작사 작곡의 곡으로 노찾사에서 활동한 고 김광석과 안치환이 함께 불렀다. 고 김광석씨 버전으로도 유명하다. 지난해 말 촛불집회 때 자주 제창되기도 했다.

이날 '광야에서'는 엄혹했던 시절의 비장감뿐만 아니라 가슴 벅찬 희망을 추구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5:32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5:32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5:32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32 10/07
  • 금 : 1720.80보합 015:32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