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부고발자 제보 결함 5건 강제리콜… 12개차종 23만8321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콜 대상 차량 이미지. /제공=국토교통부
리콜 대상 차량 이미지. /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12일 청문절차를 거쳐 강제리콜 처분을 통보한 현대‧기아차 차량제작결함 5건에 대해 순차적인 리콜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5일 시정계획서를 제출했는데 국토부는 현대차에서 제출한 리콜계획서의 리콜방법 및 대상차량의 적정성 등에 대해 검증을 시행하고 적절하지 않은 경우 보완을 명령할 계획이다.

이번에 실시하는 5건의 리콜은 총 12차종 23만8321대다. 먼저 제네시스(BH)와 에쿠스(VI) 6만8246대는 연료탱크에서 연료증발가스를 포집하는 장치인 캐니스터의 결함으로 농도가 짙은 연료증발가스가 엔진으로 유입돼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12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캐니스터 교환, ECU 업그레이드 등)를 받을 수 있다.

이와함께 기아차 모하비 1개차종 1만9801대에서는 차축과 타이어를 연결해주는 허브너트의 결함으로 타이어가 이탈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12일부터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허브너트 교환)를 받을 수 있다.

쏘나타(LF), 쏘나타(LF) HEV, 제네시스(DH) 8만7255대에서는 주차브레이크 스위치 결함으로 주차브레이크 작동등이 점등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운전자가 인지하지 못할 경우 주차 브레이크 성능 저하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이 결함은 오는 16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주차브레이크 스위치 교환)를 받을 수 있다.

이와함께 R엔진결함으로 싼타페(CM), 투싼(LM), 쏘렌토(XM), 카니발(VQ), 스포티지 (SL) 5개차종 2만5918대를 리콜한다. 연료호스 결함이 발견돼 누유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확인됐다. 오는 16일부터 현대자동차 및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연료공급호스 교환)를 받을 수 있다.

아반떼(MD), i30(GD, 디젤) 3만7101대에서는 브레이크 진공호스 결함으로 제동력 저하 가능성이 확인됐다. 오는 30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브레이크 진공호스 교환 등)를 받을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