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정비사업 하반기 1만5000가구 분양… 과천주공 7-1단지 등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건축에 들어갈 과천주공1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재건축에 들어갈 과천주공1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 올 하반기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쏟아진다.

14일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 하반기(7~12월) 인천·경기 등 수도권 정비사업지에서 분양예정인 아파트는 25개단지 1만5372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총 가구수에서 조합원 및 임대주택을 제외한 일반분양 물량 기준이며 이중 재개발은 15곳 1만917가구, 재건축은 10곳 4455가구다.

수도권에서 가장 주목할 곳은 과천주공 재건축 분양물량이다.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돼 분양가가 얼마에 나올지 관심거리다. 지난해 5월 분양한 래미안 과천 센트럴스위트(과천주공7-2단지)가 3.3㎡당 3000만원(상한가 기준)에 분양됐다.

과천주공 7-1단지를 재건축하는 과천 푸르지오(597가구)가 10월경 가장 먼저 분양될 예정이다. 이어 2단지의 과천 시그니처 캐슬(가칭, 520가구)이 11월 분양된다. 최근 시공사를 교체한 1단지의 과천 푸르지오 써밋(509가구)은 12월 분양예정이다.

광명역세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재개발 재건축 등으로 뜨거운 광명에선 광명뉴타운 첫 분양이 예정됐다.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른 광명16구역(802가구)이 이르면 10월 분양예정이다.

경기권에서 광명과 함께 정비사업이 가장 활발한 성남의 경우 신흥주공을 재건축하는 아파트(1707가구)가 10월 분양예정이다. 총 4089가구에 달하는 대단지로 완판 여부에 따라 성남 재개발 재건축 시장이 크게 움직일 전망이다.

구도심 정비사업이 활발한 안양도 호원초 주변지구(2001가구), 소곡지구 소곡자이(795가구), 호계동 구사거리지구의 두산위브(414가구) 등 3곳이 11월 또는 12월 분양예정이다.

실 수요층이 두터운 부천에서도 동신아파트를 재건축하는 e편한세상 동신(가칭, 212가구)이 8월에, 송내1-2구역을 재개발하는 송내 래미안(405가구)이 12월 분양된다.

안산에선 소사원시선이 2018년 2월 개통되면 선부역 역세권 단지가 되는 군자주공7단지의 e편한세상 군자(240가구)가 10월 분양예정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