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제9회 신한음악상 시상식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성호 신한은행 은행장(뒷줄 가운데)이 13일 신한아트홀에서 진행된 제9회 신한음악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위성호 신한은행 은행장(뒷줄 가운데)이 13일 신한아트홀에서 진행된 제9회 신한음악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지난 13일에 강남구 역삼동 소재 신한아트홀에서 ‘제9회 신한음악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음악상은 2009년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하고 육성하고자 제정됐으며 수상자들에게 차별화된 혜택과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세계적인 음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매년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성악 총 4개 부문에 걸쳐 진행된다.

올해로 9회를 맞은 신한음악상에는 바이올린부문 안정민(한국예술종합학교 1년), 피아노부문 선율(서울예고 2년), 첼로부문 양상아(서울예고 3년)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장려상에는 허영서(서울예고 3년, 성악)와 문성우(서울예고 2년, 피아노)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신한음악상 수상자들에게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1인당 매년 400만원씩 4년간 총 16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해외 유명 음악학교 마스터클래스(Shinhan Young Artist Challenge)와 2회의 신한아트홀 무료 대관을 통해 연주기회를 부여한다. 장려상 수상자들에게는 1인당 400만원의 장학금과 신한아트홀 무료 대관 2회가 주어진다.

신한음악상은 현재 차세대 음악가로 활발히 활동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 피아니스트 김규연, 바리톤 김주택, 오보이스트 조은영을 제1회 수상자로 배출한 이래 음악 유망주들을 발굴하고 지원해 클래식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신한음악상 피아노부문 수상자인 박진형군(제6회)과 김준호군(제4회)이 프라하의 봄 국제콩쿠르에서 1, 2위를 차지하는 등 명실공히 순수 국내파 클래식 인재들의 등용문으로 평가 받고 있다.

위성호 신한은행 은행장은 “신한음악상 수상자들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유망주들로 지금의 열정으로 정진해 간다면 세계적인 음악가로 성장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며 “신한은행은 앞으로도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하고 지원해 국내 음악계 발전에 기여하고, 다양한 문화예술 관련 사회공헌활동을 계속해서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6.63상승 12.7111:32 03/30
  • 코스닥 : 851.35상승 7.4111:32 03/30
  • 원달러 : 1304.50상승 1.811:32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1:32 03/30
  • 금 : 1984.50하락 5.911:32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