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노인인권 모니터링단 운영… 구성원 90% '65세 이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국가인권위원회가 오는 9월까지 노인들이 직접 현장을 살펴보는 모니터링 활동을 전개한다. 노인인권 증진을 위해서다.

인권위는 16일 지역보건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노인인권 모니터링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노인대상 지역보건의료서비스'를 모니터링한다.

인권위는 이날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광주·대구·대전 등 5개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할 노인 73명을 노인인권 모니터링단으로 위촉했다. 모니터링단 구성원의 90%(66명)가 65세 이상 노인이다. 80대 이상 노인 2명도 포함됐다.

인권위와 모니터링단은 지역사회 공공 보건의료기관의 접근성, 제공 서비스 현황, 만족도 등을 살펴 노인 이용자 수요에 부합하는 서비스 개선 사항을 점검한다.

인권위 관계자는 "노인들의 건강한 노후 생활이 개인의 자존감 유지와 인간다운 삶을 누리는 기초가 된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모니터링단 활동 결과를 토대로 향후 노인인권 증진을 위한 정책적 개선 사항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