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진드기 감염증상, 설사·근육통·출혈 등… 올해 4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생진드기 감염증상. /자료사진=뉴시스
야생진드기 감염증상. /자료사진=뉴시스

야생진드기 감염 증상에 관심이 모아진다.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로 매개되는 감염병으로, 지난해 전국에서 165명이 감염돼 이 중 19명이 사망했다. 올해는 전국에서 22명이 감염돼 이 중 4명이 사망했다.

야생진드기에 물리면 원인을 알 수 없는 열이 나고 밥맛이 떨어지며 구토, 설사, 복통, 근육통, 두통, 경련, 출혈 증상이 나타난다. 주로 밭농사와 같은 야외활동이 많은 노인들이 감염 위험이 높다.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으려면 4~10월에 덤불, 풀숲 등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장소에 갈 때 긴 옷을 입고 발등을 덮는 신발을 신어야 한다. 야외활동을 끝내고 돌아오면 진드기에 물린 자국이 없는지 확인하고 옷과 신발을 세탁해 보관한다.

야생진드기가 피부에 붙었다면 핀셋으로 떼어낸 후 물린 부위를 소독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의료기관은 지역보건소를 통해 시도 단위 보건환경연구원에 감염 여부를 의뢰한다.

한편 현재까지 SFTS에 대한 항바이러스제는 개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SFTS 감염 환자를 만나더라도 일상적인 접촉으로 감염되지 않으므로 안심해도 된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