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미세먼지 대책, 경유차·발전소 시각차도 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연명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장(오른쪽 2번째)이 19일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미세먼지 정책 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연명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장(오른쪽 2번째)이 19일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미세먼지 정책 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연명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장이 19일 "공기를 깨끗하게 만들자는 데 반대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경유차, 발전소 등 시각차가 있는 부분에 대해 정확히 정보를 파악해서 최대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미세먼지 정책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미세먼지 원인 규명과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전문가, 사회단체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경유차, 연료 가격, 발전소 이런 세부 감축 대책은 시각차가 있다"며 "비용 분담 방안 등에서 다양한 목소리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자동차 산업 시설에서 직접 배출되는 것도 있지만 공기 중 2차로 생성되는 미세먼지 비중도 상당하다"며 "어린이, 노인 등에는 더 세심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개별 대책의 감축 효과 등에 대해 전문적인 정보를 알고 정확히 파악해서 공약에 반영하려고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임기 내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을 30% 감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봄철 석탄 화력발전소 일시적 셧다운,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전기차 충전 인프라 조기 구축 등이 주요 내용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