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조정대상 지역 6·19대책 수혜 입을까… 8월까지 3만7000가구 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지난 19일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 맞춤형 대응방안’인 이른바 6·19 부동산대책이 발표 되면서 정부의 부동산시장 규제 의지가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포함된 규제 내용이 약하다는 지적도 있지만 서울 25개구 등 조정대상 지역을 중심으로 강화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로 인해 자금이 부족한 실수요자, 가수요자 등의 이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본다.

또 서울의 경우 전매금지를 전역으로 확대하는 전매제한도 강화 돼 비조정대상 지역 분양물량으로 눈을 돌리는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따라서 6·19 대책 발표 이후 8월까지 약 2개월 동안 청약자의 움직임이 하반기 분양시장의 향방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척도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조정대상 지역에서 대출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늘면 비조정대상 지역 분양으로 눈을 돌리는 이들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2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월 4주~8월 사이 비조정대상 지역에서 분양을 계획 중인 일반분양 물량은 총 3만7481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만5659가구) 보다 1만8178가구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는 화성시(동탄2신도시), 남양주시, 하남시 등 수도권 공공택지에 분양이 많았지만 올해는 이들 지역의 물량이 급격히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8월에도 가계부채 종합대책 마련을 시사 한 만큼 단기간에 비조정대상 지역으로 청약자들이 급격히 쏠릴 가능성은 낮다”며 “다만 비조정대상 지역은 대출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만큼 어느 정도는 청약자들이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어 “앞으로 정부의 선별적 규제 시행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며 “준공 이후에도 실수요자들이 선호할만한 입지, 발전가능성 등을 갖춘 단지를 중심으로 선별해 청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