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 "세라믹산업, 과감한 투자·연구개발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 "세라믹산업, 과감한 투자·연구개발 필요"
전라남도는 22일 목포 신안비치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소재산업 육성과 전남 세라믹산업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 목포시, 한국세라믹학회, 전남테크노파크, 목포대 세라믹 산업기술연구소가 공동 개최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우기종 도 정무부지사, 박홍률 목포시장,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최성철 한국세라믹학회장, 세라믹 관련 기업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은 ▲구상알루미나 제조 및 응용 ▲세라믹 3D프린팅 기술 ▲세라믹 산업에서의 스마트 공장 추진 전략 ▲4차산업 혁명을 준비하는 한전과 에너지신소재 등 총 2개 일반 세션과 11개 주제별 전문가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반도체, 디스플레이, 우주항공 등 미래 첨단산업의 핵심소재로 각광받는 첨단 세라믹소재 산업의 미래 발전 전략과 함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전남의 세라믹 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첨단산업의 핵심 소재로 떠오르는 세라믹 시장은 2014년 444조원이었던 세계시장 규모가 2020년이면 647조원에 이르고, 국내시장 또한 2013년 58조원에서 2025년 173조원으로 9.8%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기종 부지사는 심포지엄에서 "세라믹 시장을 놓고 각 나라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만큼 과감한 투자와 연구개발로 첨단 세라믹 소재 원천기술을 늘리고, 제조 기술력을 더욱 높여야 할 때"라며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하고 전남 서남권을 세라믹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세라믹학회는 1957년 국가의 경제 재건을 위해 뜻있는 요업계 산학연 인사 45명의 발기로 설립한 대한요업학회에서 시작돼 현재는 15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는다.

 

목포=홍기철
목포=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8.14하락 16.2813:15 07/26
  • 코스닥 : 1053.70하락 1.813:15 07/26
  • 원달러 : 1152.70상승 1.913:1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15 07/26
  • 금 : 72.25상승 0.8213:15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