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중국 상하이 공장 설립계획 공식화… ‘비합작’ 가능성 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테슬라 프레몬트 공장. /자료사진=테슬라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테슬라 프레몬트 공장. /자료사진=테슬라

미국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모터스가 중국 공장 설립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언급했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연말까지 중국 생산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테슬라는 성명서를 통해 “테슬라는 중국 시장 진출에 전념하고 있으며 현지 시장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세계의 제조 현장을 계속 평가할 것”이라며 “대부분의 생산이 미국에서 진행되는 점은 변함없지만 현지시장 공급을 위해서는 현지공장 설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이번 성명서에서 현지 합작 파트너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외 자본이 중국에 자동차공장을 짓기 위해선 최소 한곳의 현지업체와 합작투자사를 설립해야 하는데 WSJ는 테슬라가 중국의 합작사 규제를 완화시키기 위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테슬라가 중국 공장을 설립할 경우 시장에 막대한 영향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국에서 테슬라를 구매하기 위해선 25%의 관세를 부담해야 함에도 인기가 높다. 테슬라의 지난해 중국 매출은 10억달러에 달한다.

하지만 중국진출에 부담감도 있다.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규제 때문이다. 상하이 자동차 컨설팅 회사인 ‘가오펑’의 빌 루소 이사는 “테슬라가 중국에서 만드는 자동차에는 미국 ‘기가팩토리’에서 생산한 배터리를 장착할 수 없을 것”이라며 “자동차 뿐 아니라 배터리 회사도 합작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7.08하락 16.3809:49 08/10
  • 코스닥 : 827.01하락 6.6409:49 08/10
  • 원달러 : 1308.40상승 3.809:49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09:49 08/10
  • 금 : 1812.30상승 7.109:49 08/10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