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푸틴 "트럼프 도와라" 직접지시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뉴시스

“트럼프를 도와라”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돕기 위해 직접 해킹을 지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힐러리 클린턴이 패배하거나 최소 손해를 입게 만들도록 경쟁자인 트럼프를 도우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8월 이 사실을 입수한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에 백악관은 이를 심각한 국가안보위협으로 간주, 태스크포스(TF) 팀을 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클린턴 후보가 트럼프 후보를 크게 앞서 있었고 대선에 개입한다는 의심을 살 수 있다는 이유로 오바마 대통령을 섣불리 대선에 관여하지 않고 조용한 싸움을 선택했다.

미국이 고려했던 방안은 ▲러시아 경제 제재 ▲푸틴의 치명적인 정보 유출 ▲러시아 인프라의 사이버 공격 등이 있었지만 오바마 정부는 외교채널을 통해 러시아 정부에 경고문을 보내는 데 그쳤다.

오바마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직접 경고를 하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에서 “우린 그가 무슨 일을 하는지 알고 있으며 그만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당시 “증거가 없다”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